건강정보

건강정보

미세먼지 • 황사로 발생할 수 있는 질환

미세먼지 및 황사란 무엇일까?


미세먼지

미세먼지는 여러가지 성분을 가진 대기 중 부유 물질로, 대부분 자동차의 배기가스, 도로 주행과정에서 발생하는 먼지에서 생겨난다. 지름이 10마이크로미터보다 작은 입자를 미세먼지라고 하며, 그 중에서도 지름이 2.5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입자를 초미세먼지라고 한다. 미세먼지에 포함된 탄소, 유기탄화수소, 질산염, 황산염, 유해금속 성분 등은 크기가 매우 작아 호흡기의 깊숙한 곳까지 도달 가능하며 혈액을 통해 전신으로 순환하면서 우리 신체에 영향을 줄 수 있다.

 

황사

황사는 중국이나 몽골 등 아시아 대륙의 중심부에 있는 사막과 황토 지대의 작은 모래, 황토, 먼지가 하늘에 떠다니다가 편서풍을 타고 멀리까지 날아가 떨어지는 현상을 말한다. 황사의 주성분인 황토 혹은 모래의 크기는 0.2~20마이크로미터로 우리나라까지 날아오는 것은 1~10마이크로미터 정도의 크기이다. 황사는 과거에도 존재했던 현상인데 요즘 더 황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유는 황사의 근원지인 중국이 급속한 산업화를 거치면서 황사 속에 포함되어 있는 규소, 납, 카드뮴, 니켈, 크롬 등의 중금속 농도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미세먼지 및 황사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질환은 무엇일까?

미세먼지 또는 황사로 인해 유발 혹은 악화될 수 있는 질환은 크게 호흡기계 질환, 심혈관계 질환, 안과 질환, 피부과 질환이 있다.


6720cda2415954f4424f592b854478d9.jpg
 



호흡기계 질환

국내 연구진이 서울시 대기오염물질이 환경성 질환자 수 증가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대기 속의 미세먼지가 천식 환자 수 증가에 영향을 주었다. 또 다른 연구에서는 황사로 인해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는 것이 호흡기 환자의 입원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 지 파악하였다. 그 결과 황사가 심할 경우 당일과 그 다음날에 호흡기 질환으로 인한 입원 환자의 수가 많아졌다. 연령별로 미세먼지와 사망자 수의 관련성을 살펴본 연구에서는 신생아, 노인 순으로 미세먼지에 취약했다.

 

이처럼 미세먼지 혹은 황사로 인해 증상이 악화될 수 있는 호흡기 질환으로 기관지염과 천식을 들 수 있다. 기관지염은 기관지에 바이러스 혹은 여러 가지 원인(흡연, 대기 오염, 직업환경에 존재하는 먼지나 화학 물질 등)에 의해 급성 염증이 발생하여 상당기간 기침, 가래, 그리고 심한 경우에는 호흡곤란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천식은 집먼지 진드기, 꽃가루, 동물 털이나 비듬, 바퀴벌레, 식품, 약물 등이 원인이 되어 폐속에 있는 기관지의 면역체계에 과민반응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호흡곤란, 기침, 거친 숨소리 등의 증상을 보인다. 이러한 증상은 담배연기, 실내오염, 대기오염, 신체활동, 황사 등에 의해 악화될 수 있어 미세먼지 농도가 높거나 황사가 심한 경우 기존에 천식을 앓고 있던 사람은 각별히 주의를 해야 한다.

 

심혈관계 질환

대기오염이 급성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파악한 연구에서는 대기 중의 미세먼지의 농도가 높은 날 급성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이 1.5% 증가하였다. 특히 미세먼지에 대한 급성 뇌졸중의 위험은 여성과 노인이 더 취약하였다. 또한 장기간에 대기오염에 노출되었을 때, 대기오염의 성분에 따른 심혈관계 질환의 사망을 살펴본 연구에서는 대기오염 속 초미세먼지가 5 μg/m3 증가하면 심뇌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의 위험을 1.21배 높이는 것을 확인하였다. 폐경을 경험한 여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이와 유사한 결과를 보였는데, 해당 연구에서는 초미세먼지가 10 μg/m3 증가하면 심혈관 질환의 발생 위험이 24% 증가하였으며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의 위험성은 76% 증가하였다.

 

안과 질환

국내의 한 연구에서는 서울시의 황사 농도에 따른 결막염 질환의 발생 패턴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황사가 발생한 후 3일 이후부터 결막염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의 수가 증가하였다. 또한 황사의 농도에 따라서 결막염 발생빈도를 분석한 결과에서도 이와 유사한 결과를 발견할 수 있었는데, 황사 농도가 짙었던 날 3일 후부터 결막염 발생빈도가 높았다.

 

이처럼 미세먼지 혹은 황사로 인해 유발되거나 악화될 수 있는 안과 질환으로는 알레르기 결막염과 안구건조증이 있다. 결막염은 우리의 눈을 감싸고 있는 조직인 결막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그 중에서 알레르기 결막염은 먼지, 꽃가루, 곰팡이, 집먼지 진드기 등의 원인물질이 눈의 결막에 접촉하여 과민반응을 유발하여 발생한 결막염을 의미한다. 알레르기 결막염은 통증, 이물감, 눈곱, 가려움, 충혈 등의 증상을 보인다. 기존에 안구건조증 증상을 가지고 있던 사람은 미세먼지 농도가 높거나 황사가 심해질 경우 그 증상이 악화될 수 있는데, 이는 외부의 자극으로부터 우리의 눈을 보호하는 눈물을 제대로 분비하지 못하여 미세먼지나 황사가 눈으로 들어가는 것을 막지 못하기 때문이다.

 

피부 질환

황사에는 피부에 해로운 산성 성분이 포함되어 있고, 황사 입자 자체가 피부에 직접적인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이로 인해 황사가 심할 때에는 가려움, 따가움, 발진, 발열, 부종 등의 피부염과 피부 알러지가 생기기도 한다. 특히 아토피 피부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미세먼지가 높은 날 피부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한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국내에서 진행된 연구의 결과, 초미세먼지가 가려움증 등의 아토피 피부염 증상을 더욱 악화시켰다. 또 다른 연구에서 황사의 모래 및 그 속에 들어 있는 금속성분과 알레르기 반응의 관련성을 살펴본 결과, 이들이 알레르기 항원으로 작용하여 연구 대상자들의 피부 증상을 유발하였다. 





출처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국민건강지식센터(02-2072-4587)